주민체감형스마트시티테마형특화단지구축추진

주민체감형스마트시티테마형특화단지구축추진

대전․김해․부천․충북4곳스마트시티특화계획수립국고지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8년 스마트시티「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지원사업」의 대상지로 대전광역시, 경상남도 김해시, 경기도 부천시, 충청북도 등 4곳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ㅇ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은 기성시가지에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하여 교통·에너지·방범 등의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문화적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 금번에 선정된 4곳의 지자체에는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을 위한 국비2.25억원 및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된다.

 

ㅇ 마스터플랜 수립과정은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해당 지역에 필요로 하는 서비스 수요를 반영함으로써, 체감도가 높은 서비스가 우선적으로 적용되도록 추진된다.

 

□ 금번 공모에 선정된 지자체들은 지역내 기성시가지의 특성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활용계획을 제시하고 있어, 다양한 유형의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ㅇ 대전광역시는 노후된 대덕연구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스마트 오픈플랫폼 구축 등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Re-New 과학마을” 사업계획을 추진한다.

 

ㅇ “미세먼지 클린 특화단지” 사업을 제안한 부천시는 실시간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시민들과 함께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주제선정 부터 사업계획 수립까지 전 과정을 주민참여로 진행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ㅇ 김해시는 가야문화를 주제로 AR/VR을 활용한 역사체험 콘텐츠 제공, 스마트 모빌리티 구축을 통한 관광객 편의제공 등으로 가야의 숨결이 살아있는 “스마트 역사문화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ㅇ 충청북도는 혁신도시인 진천시에 제로에너지 도시 솔루션 적용, 통합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 국토교통부 이정희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지역주민과 기업들이 직접 참여하는 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함으로써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하고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며, 향후 다른 기성시가지 지역에서도 활용할 수 우수사례들이 창출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박원호 사무관(☎ 044-201-4844)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