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당연한 것이 사실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게된 책

안녕하세요 여러분

저는 어떤 것에 대해 직접 경험하지 않고는 완전히 파악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편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성차별의 문제도 서로 남자와 여자가 되어 보지 않은 상태에선

[ads-m1]

이해를 한다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보통 간접 경험으로 여러 문화 매체나 책을 접하곤하죠

그런 점에서 82년생 김지영 이라는 책은 여성에 대한 성차별을 남성들이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요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책은

 인터파크 도서 베스트셀러 1위에 등극한 정말 인기가 많은 책이랍니다.

그래서 저도 학교 도서관에서 정말 어렵게 빌려서 읽었어요ㅠㅠ

근데 그렇게 읽어볼 가치가 있는 책이랍니다.

[ads-m2]

책의 내용을 간략하게 설명하자면

김지영이라는 여성이 태어나면서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정신병에 걸리기까지의

일생을 풀어놓은 소설책입니다. 내용은 지나치게 현실적이라 더 와닿는 것 같아요.

이제껏 정말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의문을 가지게 하는 그런 내용이라

책을 다 읽고 덮었을 땐 제 인생을 되돌아보게 되더라구요

사실상 직장인 여성이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게 되면 복직하기가 정말 힘이 듭니다.

그래서 대부분 바깥일은 남자가 하고 여자는 아이를 돌보게 되는 전형적인 가정의 모습을 가지게 되는데요,

여기서 아이를 키우는 것은 저도 아이를 키워본 적이 없어서 완전히 이해할 수는 없지만

아이를 가짐으로 인해 여자는 이제껏 쌓아온 모든 것을 잃게 되고 아이를 키우게 된다는 것을 확실히 알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집에서 아이를 키운다고 하여 살만한 인생이 아니라는 것도 뼈저리게 알게 되었으며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신분으로 집앞 커피숍에 들러 커피 한 잔을 하는 것도 얼마나 눈치가 보이는 일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심하면 뒤에서 맘충이라고 수근거리기까지 하죠 하지만 이것은 우리 삶의 멀지 않은 곳에서 생각보다 흔히 보는 광경입니다.

그저 우리가 당연하단듯, 별 거 아니라는 듯 내 일이 아니라는 듯 넘어간 것이죠.

그래서 저는 이 책으로 인해 당연히 여긴 모든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비판의 사고를 해볼 수 있었답니다.

읽은 순간 너무 현실적이라 중간에 끊을 수 없는 몰입감, 그리고 책을 덮고 나면 누구든 본인의 지난 날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책이라고 생각 합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