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7월 25th, 2024

명절, 차례, 제사 등 옛날 위패를 대신하여 요즘의 임시 위패로 자리 잡은 지방
하늘 휴(休)에서는 무료로 간편하게 사용 가능합니다!

지방이란 명절, 차례와 제사를 모시게 되는 대상이자
돌아가신 조상의 제사상에 축문과 함께 높여지는 문서를 지방이라고 합니다.
과거엔 조상의 위패를 모시는 사당이 있었으나
요즘 사회에서는 위패를 모시는 집이 없기 때문에
제사 때마다 종이에 임시로 위패를 작성합니다.
신주나 위패를 모시지 않기에 임시로 만든 지방을 써서 만들고
제사가 끝나면 소각하는 것이 보편적입니다.

일반적으로 지방의 크기는 가로 6cm, 세로 22cm
원래 한지를 사용하는 것이 맞으나 한지를 쉽게 구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에
요즘은 흰 종이에다가 쓰는 것 또한 보편화되었습니다.

지방에는 ‘현’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라는 말이 공통적으로 들어있습니다.
‘현'(顯)은 고인을 모시기 위하여 혼을 부르는다는 의미를 담은 ‘나타날 현’자를 쓰고
고인에 대한 존경을 뜻한다
‘고'(考)는 돌아가신 걸 의미하며
​’학생부군신위'(學生府君神位)는 옛날에 벼슬을 하지 못하고 돌아가신 분들을
칭해 ‘학생'(孺人)을 많이 쓰였습니다.
벼슬을 한 경우에는 학생의 자리에 관직과 작위를 썼습니다.
그러나 요즘엔 벼슬의 개념이 사라졌기 때문에
남자 조상은 ‘학생'(孺人) 여자 조상은 ‘유인'(孺人)이라고 통상적으로 쓰이고 있는 것입니다.


뜻을 알아도 막상 쓰려고 하니 복잡하기도 하고 어떻게 써야 맞는 건지 헷갈리곤 하죠
저희 하늘 휴(休)에서는 무교와 종교별 고인과의 관계, 성별의 따라
간편하게 필요내용만 입력하면 하면 지방이 완성될 수 있도록 양식을 지원해 드리고 있습니다.


지방을 출력해서 쓸 수 있게 다른 곳에서도 이러한 양식은 많지만
링크를 받아서 다른 곳으로 옮겨서 모두 직접 수정, 작성해야 하는 곳이 대부분입니다.
그렇지만 저희 하늘 휴(休)는 홈페이지에 들어오는 어떤 분들이라도
간편하고 쉽고 빠르게 사용 가능할 수 있도록
모든 서비스에는 예시 양식이 있고
간단한 필요 양식만 수정해 주시면 출력 또한 무료로 해 드리고 있는

하늘 휴(休)만이 가지고 있는 서비스입니다.

By kyoungw

Related Post